홈페이지 | 즐겨찾기 | 모바일버전  | 캐나다 익스프레스 | 밴쿠버 라이프 | 부동산 캐나다 | 밴드라이빙 | 한인업소닷컴 | 밴쿠버 4989

사회 이슈 경제 부동산 분양 기획 사설 교육 라이프 자동차 이벤트 여행 스포츠
공지사항 :
밴쿠버 : 2017년 03월 26일 23시 39분   서울 : 03월 27일 15시 39분
ID
PW
 
캐나다 익스프레스 종이신문
Canada Express Newspaper published on Mar 24, 2017
 
Contents & Photos provided by


작성일:17-01-04 14:08 수정일:17-01-04 14:08
본 게시물을 인쇄하기
[부동산] 밴쿠버 단독주택 가격이 겨우 53만 달러?



최근에 밴쿠버 지역의 단독주택 가격이 폭등한 바람에 100만 달러 이하 가치의 단독주택을 메트로 밴쿠버 지역에서 찾는 것이 만만치 않은 일이 되어 버렸지만 올해의 판매 기록에 따르면 다른 곳도 아닌 집값이 가장 비싼 밴쿠버 시에서 60만 달러로 되지 않는 저렴한 값에 팔린 단독주택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937 McLean Dr.에 위치한 이 단독주택은 올해 거래된 밴쿠버의 단독주택 중에서 가장 낮은 가격에 판매가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비씨주 감정원에 의하면 실내면적인 540 스퀘어피트에 불과한 이 작은 집은 2016년에 385,900달러의 가치를 지닌 것으로 감정된 바 있는데 밴쿠버 선지의 자료에 따르면 이는 밴쿠버 시 전체에 위치한 모든 단독주택들 중에서 가장 감정가가 낮은 것이다. 

앤 로울리씨가 지난 2002년에 파트너와 함께 이 집을 173,000달러에 구입한 것으로 밝혀졌는데 그는 번잡한 거리에 위치한 이 작은 오두막 스타일의 집을 매우 좋아했다고 밝혔다. 

이 두 커플은 이 집을 팔 계획은 없었지만 아마도 봄에 좋은 제안을 받고서 판매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비씨주 감정원에 의하면 이 단독주택은 지난해 5월 17일에 535,000 달러에 팔린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감정가에 비해서 거의 40퍼센트나 높은 가격이다. 

지난해 5월은 해당 지역의 부동산 경기가 매우 뜨겁던 시기인데 이 집 바로 옆에 위치한 933 McLean Dr.의 주택도 이 집이 팔리기 11일 전에 65만 달러에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65만 달러에 팔린 집은 감정가가 579,000달러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 두 집은 모두 부지가 33 X 44 피트로 매우 협소하며 그나마 땅도 주거용 보다는 산업용으로 지정되어 있기 때문에 이토록 낮은 가치를 지닌 것으로 간주된다. 

blindsay@postmedia.com



본 게시물을 인쇄하기
 

Total 9,496
[부동산] 밴쿠버 고가주택, 판매 희망가에 비해 낮게 거래
비씨주 정부가 지난해 8월 2일부터 외국인이 메트로 밴쿠버에 위치한 주거용 부동산을 구입할 경우 집값의 15퍼센트를 특별취득세로 부과하기로 한 이후 실제로 밴쿠버의 부동산 시장은 적지 않은 침체를 기록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
[이슈] 훼리요금 물가보다 최대 10배나 올랐다
  최근에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비씨훼리의 요금이 물가상승률에 비해 무려 최대 10배 가까이 오른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비씨주의 자유당 정부가 훼리를 통해 5억 달러 이상의 수입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던 걸프 아일랜드 훼리 자문위…
[경제] 지난해 TV 서비스 해지고객 사상최고 기록
오타와에 본사를 둔 한 연구기업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에 캐나다에서 TV 서비스를 해지한 고객의 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드러나 전통적인 방식의 케이블 TV산업이 큰 위기를 겪고 있는 것으로 제안됐다.  분 도그 프로페셔널 서비스(Bo…
[이슈] 정부와 사업하는 기업이 정부에 후원금지원 문제없나?
비씨주에서는 기업들이 정부와 합작으로 사업을 하면서 동시에 정당에 기부금을 제공하는 것이 합법으로 되어 있다.  하지만 미국의 경우에는 1939년 이후로 연방정부와 계약관계를 맺고 있거나 혹은 협상관계에 있는 개인이나 기업이 연방의원 후보자들이…
[이슈] 비씨주, 유학생은 폭증하는데 이들이 살 집은 부족
비씨 주정부는 지난해에 비씨주가 캐나다 타 주에 비해서 인구 대비 외국인 유학생들을 가장 많이 유치한 주라고 자랑하며 비씨주에 거주하는 13만 명에 달하는 외국인 유학생들이 해마다 20억 달러의 경제파급 효과를 가져다줄 뿐 아니라 29,000명을 고용하는 효과…
[이슈] 비씨주, 방진 작업 위해 300만 달러 추가투자
비씨주 정부가 메트로 밴쿠버 지역의 지진 안전 장치를 강화하고 또한 지진으로 인한 피해를 측정하는 엔지니어들을 훈련하기 위한 비용으로 300만 달러를 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러한 내용은 지난주에 응급대책부의 나오미 야마모토 장관이 발표한 성명…
[경제] 1월 캐나다 소매매출 7년 만에 최대 성장 기록
올해 1월에 캐나다의 소매판매가 7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신장된 것으로 드러나 소비자들이 본격적으로 지갑을 열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경기회복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최근에 캐나다의 각종 경제지표들이 우호적인 수치를 연이어 발표하고 있는 가운…
[이슈] 총선 최대 격전지인 써리에서 자유당과 신민당 혈투 전망
비씨주 총선이 한달 반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정권교체를 목표로 선거운동을 하고 있는 야당인 신민당이 최대 격전지인 써리 지역에 대한 대대적인 공략에 나섰다.  여당인 자유당이 써리 시민들의 표심을 얻기 위해 범죄와 갱단의 폭력에 강하게 대응하…
[부동산] 랭리에 관심 있는 주민들을 위한 특별파티 26일 열려
최근에 메트로 밴쿠버의 여러 지역 중에서도 가장 급속히 발전이 진행되고 있는 도시를 들자면 아마도 랭리가 몇 손가락 안에 꼽힐 것이다.  가장 최근에 시행된 인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랭리의 인구는 2011년에 104,000명에서 2016년에는 117,000명으로 불…
[사회] 생굴로 감염된 노로 바이러스 환자 304명 달해
노로바이러스로 인해 연방정부가 비씨주 남부에 위치한 7곳의 굴 양식장을 폐쇄시킨 가운데 몇 곳의 상업용 양식장은 자발적으로 폐쇄를 결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목스에 위치한 비씨주 조개류경작업협회의 달렌 윈터번 전무이사는 현재까지 비씨주와 알…
1 2 3 4 5 6 7 8 9 10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제휴안내 | 고객지원 | 이용안내 | 기사제보 | FTP SERVER | Media Kit | 종이신문 | 사이트맵 | 연락처
CANADA EXPRESS KOREAN NEWSPAPER LTD. Div. of 코리아나 미디어(WWW.KOREANA.COM)
주소: 15749 114TH AVENUE, SURREY, BC, V4N 5R2, CANADA | 발행인: 김인서(Jason Kim), 편집장: 박준식(Augustine Park)
전화: (604)588-3880, 광고: (778)868-0003, 문의: info@canadaexpress.com
본 사이트에 게재된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본 사이트에 게재된 내용을 사용, 전재, 출판, 복사 등을 할 수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WWW.CANADAEXPRESS.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