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 즐겨찾기 | 모바일버전  | 캐나다 익스프레스 | 밴쿠버 라이프 | 부동산 캐나다 | 밴드라이빙 | 한인업소닷컴 | 밴쿠버 4989

사회 이슈 경제 부동산 분양 기획 사설 교육 라이프 자동차 이벤트 여행 스포츠
공지사항 :
밴쿠버 : 2017년 03월 29일 21시 48분   서울 : 03월 30일 13시 48분
ID
PW
 
캐나다 익스프레스 종이신문
Canada Express Newspaper published on Mar 24, 2017
 
Contents & Photos provided by


작성일:16-12-21 13:47 수정일:16-12-21 13:47
본 게시물을 인쇄하기
[이슈] “집에서 40명과 숙식”, 외국인 노동자 근로조건 최악

 

외국인 이주근로자들의 권익을 대변하는 이주근로자 존엄협회는 농장에서 일하는 외국인 근로자들이 부당한 처우를 받고 있다고 주장하며 이에 대한 철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주근로자 협회는 많은 외국인 농장근로자들이 학대와 부적절한 생활조건 속에서 힘들게 살아가고 있다고 말하며 정부가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협회가 최근에 발표한 Beyond Our Plates라는 명칭의 보고서는 비씨주에서 일하고 있는 약 1,300명의 외국인 농장근로자들의 근무조건에 관한 내용들을 주로 다루고 있다. 

이주근로자 존엄협회의 라울 가티카 전무이사는 비씨 주민들이 자신들이 먹는 음식이 어디서 나오는지를 생각해야 하며 해당 음식물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농장 근로자들에 대해서도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비씨 주민들은 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먹는 것을 좋아한다”고 말하며 “이들은 지역경제를 지지한다고 하지만 농장 근로자들과 관련된 도덕적인 문제에 대해서는 거의 언급하지 않는다. 이 보고서는 바로 그 도덕성 문제를 건드렸다”고 덧붙였다.  
총 40페이지 분량의 해당보고서는 농장 근로자들이 부당한 처분을 받고 있으며 심지어 캐나다 법이 이러한 부당한 처우들을 용인하고 있다는 내용으로 되어 있다. 

가티카씨는 써리에서 근무하는 한 농장근로자의 예를 들었는데 해당 근로자는 당근껍질을 벗기고 가는 기계로 인해 거의 손가락이 절단될 뻔한 큰 사고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 근로자는 끔찍한 사건이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고용주의 관심은 온통 기계에만 쏠려있었다고 말하며 고용주는 오히려 자신에게 장갑을 끼고 다시 일을 시작하라고 요청했다고 진술했다. 

보고서에는 또 다른 근로자의 사례가 들어 있었는데 그에 따르면 고용주는 근로자들이 농장에서 아직 일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안전장치도 제공하지 않은 채 농장에 농약을 살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좁은 집에서 무려 40명과 함께 거주할 정도로 열악한 주거환경을 제공 받은 근로자도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가티카씨는 “고용주들은 외국인 농장근로자들을 매우 하찮게 생각한다. 이러한 일들이 농장에서는 거의 매일 일어나고 있다”고 언급했다. 

해당 보고서의 공동저자인 SFU 박사과정에 재학 중인 알렉산드라 헤나오씨는 2013년을 기준으로 비씨주의 외국인 임시근로자들 중에서 농장 이주 근로자들이 차지하는 비율은 28퍼센트였지만 불과 2년 뒤인 2015년에는 해당비율이 58퍼센트에 달할 정도로 크게 증가했다고 말했다. 

근로자들 중 상당수가 멕시코와 과테말라, 그리고 필리핀 출신들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은 시골의 농장에서 매우 고립된 삶을 살고 있으며 대중교통 시설이 잘 갖춰져 있지 않기 때문에 숙박시설에서 다른 장소로 이동하는 것도 쉽지 않은 것을 밝혀졌다. 

또한 이들 근로자들 중에는 영어를 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으며 캐나다 문화나 절차에 대해서도 문외한인 사람들이 대부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은 일자리를 잃을 경우 정부와 고용주로부터 블랙리스티에 오르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으로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제안됐다. 

보고서는 따라서 캐나다 근로자들이 영어를 할 수 있는 근로자들을 채용하고, 이주 노동자들에게 사회 및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특히 매주 몇 시간의 ESL 코스를 듣게 함으로써 근로자들이 자신의 공동체에 소속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연방정부가 이들 근로자들의 가족들이 캐나다에 방문할 수 있도록 허용할 뿐 아니라 근로자의 고국에서 급한 일이 생길 경우 집에 갈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chchan@postmedia.com



본 게시물을 인쇄하기
 

Total 9,511
[경제] 비씨주 절반 이상,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산다”
화이트락의 한 듀플렉스 주택을 임대해서 생활하고 있는 카트리나 찰튼씨는 생활을 위해서 21일이나 연속으로 쉬지 않고 일을 하는 것이 자신의 삶이라고 말하며 싱글맘이 된 이후로 지난 20년 동안이나 한 곳이 아닌 두 곳에서 일을 해왔다고 밝혔다.  그…
[부동산] 밴쿠버 400만 달러 이상 고가주택 판매량 48% 감소
세계적인 부동산 기업인 소더비 인터내셔널 리얼티 캐나다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에 캐나다 연방정부가 도입한 강한 규제들이 특히 고가주택 시장에 “전례 없는 높은 수준의 불확실성”을 가져다 준 것으로 제안됐다.  캐나다에서 가장 큰 4대 도시…
[이슈] 정부의 22억 달러 지원으로 밴쿠버 대중교통 확장 청신호
연방정부가 발표한 올해 예산안 중에서 비씨 주민들에게 가장 큰 관심을 끄는 부분은 바로 메트로 밴쿠버에 22억 달러에 달하는 대중교통 확장비를 지원한다는 내용이 될 것이다.  연방정부는 예산안 발표를 통해 앞으로 11년 동안 전국적으로 총 201억 달…
[경제] 휘발유 가격 올랐지만 채소와 과일 값 크게 하락
통계청의 자료에 따르면 휘발유 값이 오른 반면에 채소나 과일의 값이 내린 덕분에 올해 2월의 캐나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완만한 추이를 기록한 것으로 밝혀졌다.  캐나다 통계청이 지난주 금요일에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월의 국내소비자물가는 일년 …
[경제] 밴쿠버, 세계에서 생활비 비싼 도시 39위, 서울은 6위
  이코노미스트지가 발표한 2017년 세계 생활비지수 보고서에 따르면 밴쿠버가 전세계에서 39번째로 생활비가 비싼 도시인 것으로 조사됐다.  만일 집값만을 감안할 경우 밴쿠버는 전세계에서 3위 안에 드는 비싼 도시라고 할 수 있을텐데 실제로 밴쿠…
[자동차] 제 97회 밴쿠버 국제 오토쇼... 이번주 개막
캐나다 최대의 자동차 전시회인 밴쿠버 국제 오토쇼가 3월 28일부터 4월 2일까지 밴쿠버 다운타운의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다.  올해로 97회를 맞이하는 밴쿠버 오토쇼에는 현재 판매 중인 다양한 자동차들은 물론이고 고성능 슈퍼카와 스포츠카, 그리고 진…
[부동산] 메트로 밴쿠버 상업용 부동산 판매량 47% 폭등
비씨주의 주거용 부동산 시장이 여러 요인들로 인해 침체를 겪고 있는 것과는 달리 상업용 부동산 시장은 엄청난 열기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광역밴쿠버 부동산협회가 최근에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에 비씨주의 로워 메인랜드 지역에서 거…
[이슈] 총선 앞두고 비씨주 녹색당 지지도 급등
비씨주 총선이 5월 9일로 한 달 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녹색당(Green Party)이 크게 약진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에 시행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녹색당은 특히 밴쿠버 아일랜드의 유권자들로부터 높은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nb…
[부동산] 연방정부, 부동산자료 취득 위해 3억 달러 투자
연방정부가 지난주에 발표한 예산안을 통해 앞으로 10년 동안 총 3억 달러의 예산을 투자하여 부동산 시장과 관련된 자료들을 수집하겠다고 밝혀 관심이 모아진다.  자유당 정부는 특히 앞으로 5년 동안 3,990만 달러를 들여 캐나다 통계청이 캐나다의 부동…
[교육] 비씨주, 교사 충원 위해 1억 5천만 달러 추가 지원
비씨주 교육부가 학급의 크기를 줄이기 위해 1억 5천만 달러를 추가로 제공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앞으로 학생들의 교육환경이 더욱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마이크 버니어 교육부장관은 지난주 금요일에 해당 내용을 발표하며 이날 밝힌 새로운 지원금은 …
1 2 3 4 5 6 7 8 9 10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제휴안내 | 고객지원 | 이용안내 | 기사제보 | FTP SERVER | Media Kit | 종이신문 | 사이트맵 | 연락처
CANADA EXPRESS KOREAN NEWSPAPER LTD. Div. of 코리아나 미디어(WWW.KOREANA.COM)
주소: 15749 114TH AVENUE, SURREY, BC, V4N 5R2, CANADA | 발행인: 김인서(Jason Kim), 편집장: 박준식(Augustine Park)
전화: (604)588-3880, 광고: (778)868-0003, 문의: info@canadaexpress.com
본 사이트에 게재된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본 사이트에 게재된 내용을 사용, 전재, 출판, 복사 등을 할 수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WWW.CANADAEXPRESS.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