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 즐겨찾기 | 모바일버전  | 캐나다 익스프레스 | 밴쿠버 라이프 | 부동산 캐나다 | 밴드라이빙 | 한인업소닷컴 | 밴쿠버 4989

사회 이슈 경제 부동산 분양 기획 사설 교육 라이프 자동차 이벤트 여행 스포츠
공지사항 :
밴쿠버 : 2018년 02월 25일 19시 50분   서울 : 02월 26일 12시 50분
ID
PW
 
캐나다 익스프레스 종이신문
Canada Express Newspaper published on Feb 23, 2018
 
Contents & Photos provided by


작성일:17-11-27 11:31 수정일:17-11-27 14:34
본 게시물을 인쇄하기
[사회] 비싼 집값에 손자까지 한 집에 모여 산다



최근에 메트로 밴쿠버 지역에서 조부모와 부모, 그리고 자녀로 구성된 3대의 가족이 같은 집에서 거주하는 대가족 가구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전문가들은 이러한 현상이 높은 집값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테스 스트롱씨는 자신의 성인 아들 부부와 쌍둥이 손주들이 자신이 소유한 집의 지하실에서 거주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재정적인 도움이 필요한 가족과 함께 사는 것이 가족을 도와주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테스씨와 그의 남편인 로저씨는 아보츠포드에 위치한 집의 위층에는 자신들이 살고 아래의 지하가구에 아들 부부가 살고 있다고 말하며 아들이 아직 집을 살 정도로 충분한 소득이 없기 때문에 함께 살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미 일주일에 며칠 동안이나 손주들을 보고 있었기 때문에 함께 집을 공유하는 것이 더 낫다는 판단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처럼 3대가 함께 모여 사는 사람들은 테스씨 가족만이 아니다. 

벤 파닐리오씨와 스테이씨 파닐리오씨 부부는 리치몬드에 위치한 모친의 집에서 각각 5세와 10세된 자녀들과 함께 살고 있다고 밝혔다. 

스테이시씨는 “처음에 어머니 집으로 들어왔을 때에 오랜 기간 동안 이곳에서 살게 될 것이라는 생각은 했지만 이제는 아마도 이곳에서 영원히 살게 되지 않을까 싶다”고 언급했다. 

최근에 연방정부가 발표한 통계자료에 의하면 이처럼 캐나다에서 3대 이상의 가족들이 함께 거주하게 되는 경우가 크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구체적으로 2001년에서 2016년 사이에 대가족 가구의 수가 무려 37.5퍼센트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UBC의 사회학자인 나단 로스터 교수는 대가족 가구들은 일반적으로 이민자들에게서 많이 나타나고 있기는 하지만 이제는 다른 계층들에게로도 널리 확산되고 있는 중이라고 진단했다. 

특히 토론토와 밴쿠버, 그리고 프레이저 밸리와 같은 대도시권에서는 이러한 현상이 더욱 심해지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는데 로스터 교수는 그 주된 이유는 바로 주택문제가 심각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메트로 밴쿠버 지역의 엄청난 주택문제를 감안하면 이는 그다지 놀라운 일이 아니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최근에 캐나다 내셔널 뱅크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메트로 밴쿠버 주민이 평균가격이 100만 달러가 넘는 단독주택을 구입하기 위해서는 매달 모기지로 4,500달러 이상을 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betterdwelling.com에 따르면 현재의 부동산 시장에서 평균소득의 가구가 주택구입에 필요한 다운페이를 마련하기 위해서만 29년의 시간이 소요되는 것으로 추정된 바 있다. 

또한 밴쿠버의 임대시장 역시도 비싸기는 마찬가지인데 1침실 아파트의 월평균 임대료는 이미 2천 달러가 넘을 정도로 크게 뛰어오른 상태이다. 

둘이 모두 풀타임 공직자로 일하고 있는 파닐리오씨 부부는 아무리 계산을 해봐도 자신들의 수입으로는 도저히 집을 살 수 없다고 말하며 만일 집을 사야 한다면 엄청난 통근거리를 감안해야 하는 외곽으로 이사를 가야만 한다고 덧붙였다. 

스테이시씨는 “기본적인 보유자산이 없을 뿐 아니라 두 명의 아들을 키워야 하기 때문에 현재의 경제사정으로 집을 사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 되고 말았다”고 말하며 따라서 어쩔 수 없이 부모집에서 얹혀 살고 있다고 언급했다. 

높은 집값은 풍선효과를 일으켜서 부동산 시장뿐 아니라 경제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된다. 

특히 메트로 밴쿠버의 높은 임대료는 사업체들로 하여금 근로자들을 뽑기가 더욱 어렵게 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일부 매장들은 인력부족으로 인해 폐업하기까지 하는 경우가 있다. 

경제전문가들은 이런 상황에서 높은 집값문제에 대한 하나의 대응방안으로 결혼한 이후에도 부모의 집에서 거주하게 되는 자녀들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여 따라서 앞으로 대가족이 한 지붕 밑에서 모여 사는 장면들을 더 많이 보게 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rshore@postmedia.com







본 게시물을 인쇄하기
 

Total 10,846
[이슈] 건설사, 콘도 선구매자들에게 “집값 15% 더 내라” (1)
뉴 웨스트민스터의 한 콘도 개발 업체가 콘도 가격 상승을 이유로 기존에 선분양을 통해 구입한 구매자들에게 콘도 값을 추가로 내든지 아니면 계약을 취소할 것을 요구하고 있어 적지 않은 논란이 되고 있다.  밴쿠버에 본사를 둔 자고(Jago) 개발사는 뉴 …
[부동산] 부모 집에 거주하는 청년들 갈수록 증가 (1)
  청년층들에게 집을 구입하는 것이 좋은지 혹은 임대하는 것이 좋은지에 대한 질문은 매우 답변하기 복잡한 문제이다. 최근에 집값이 매우 크게 치솟은 점을 감안할 때 일부 전문가들은 임대주택에 장기간 거주할 경우 영영 집을 살 기회를 잃어버린다는 의…
[경제] 비씨주 건설업체들 구인난 갈수록 극심
  비씨주의 건설업계가 인력난으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는 것을 비롯해서 많은 기업들과 업체들이 사람을 구하기 힘들어서 회사 운영에 적지 않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주에 독립건설업자 및 비즈니스 협회(ICBA)가 발표한 최신자료에 …
[이슈] 알버타, 송유관 공사 거부시 비씨주에 추가보복 경고 (1)
송유관 프로젝트를 놓고 비씨주와 알버타주가 벌이고 있는 갈등이 좀처럼 해결기미를 보이지 못하고 있다.  비씨주가 트랜스 마운틴 송유관 확장 프로젝트에 제동을 건 것에 대한 보복으로 비씨주 와인에 대해 반입중단 조치를 내린 바 있는 알버타주의 레…
[경제] 식생활 변화로 통조림 제품 판매 부진 지속
  캐나다에서 판매되고 있는 대표적인 통조림 식품 제작 업체 중의 하나인 캠벨 수프(Campbell Soup)는 지난 1960년대의 시대의 아이콘이었던 엘비스 프레슬리나 마릴린 먼로와 같은 불멸의 문화현상의 하나로 평가할 만한 혁신적인 기업이라 할 수 있다. 그…
[이슈] 외국인 간병인들, “우리에게도 영주권 달라” 요구
  비씨주의 외국인 간병인(caregiver)들이 자신들이 캐나다에 기여하는 가치가 크다고 주장하며 트뤼도 정부에게 보다 공정하고 신속하게 이민을 받아들여줄 것을 요청하고 나섰다. 국내 근로자 및 간병인권익위원회의 로리나 세라피코 위원장은 이번주 월요…
[경제] 온라인 쇼핑 호조에도 소매매장 미래는 여전히 ‘쾌청’
  캐나다의 상징과도 같았던 백화점 업체였던 시어스는 최근에 마지막 매장의 문을 닫았으며 미국에서는 대형 완구 체인점인 토이즈 알어스가 경영난을 이유로 하여 전체 매장의 무려 5분의 1을 폐점할 계획을 갖고 있다. 또한 최근에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
[부동산] 캐넉스 선수 소유 타운홈 200만불에 매물 등장
NHL 밴쿠버 캐넉스 팀 소속의 젊은 스타선수가 예일타운에 위치한 본인 소유의 타운하우스를 판매한다고 밝혀 화제가 되고 있다.  엄밀히 말하자면 화제가 되고 있는 주된 이유는 캐넉스 소속 선수가 집을 판다는 사실 자체 때문이 아니라 매물로 나온 집의…
[이슈] 캐나다 12%, “가까운 사람 중 약물중독자 있다”
최근에 시행된 여론조사 결과에 의하면 캐나다인들 중에서 상당수가 친구나 친척들 중에서 진통성 약물의 일종인 오피오이드 약물에 중독된 사람이 있다고 답변한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가져다 주고 있다.  앵거스 레이드가 시행한 해당 여론조사 결과에 의…
[부동산] 모기지 규정 강화로 제 2금융권 찾는 소비자 증가
제 2 금융권 모기지 대출업체인 홈 캐피탈 그룹(Home Capital Group)이 최근에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올해 들어 현재까지의 상황을 감안할 때 연방정부가 모기지 규정을 대폭 강화한 이후로 모기지 업계에 적지 않은 변화가 발생한 것으로 제안됐다.  구체…
1 2 3 4 5 6 7 8 9 10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제휴안내 | 고객지원 | 이용안내 | 기사제보 | FTP SERVER | Media Kit | 종이신문 | 사이트맵 | 연락처
CANADA EXPRESS KOREAN NEWSPAPER LTD. Div. of 코리아나 미디어(WWW.KOREANA.COM)
주소: 15749 114TH AVENUE, SURREY, BC, V4N 5R2, CANADA | 발행인: 김인서(Jason Kim), 편집장: 박준식(Augustine Park)
전화: (604)588-3880, 광고: (778)868-0003, 문의: info@canadaexpress.com
본 사이트에 게재된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본 사이트에 게재된 내용을 사용, 전재, 출판, 복사 등을 할 수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WWW.CANADAEXPRESS.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