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
 | 캐나다 익스프레스 | 밴쿠버 라이프 | 부동산 캐나다 | 밴드라이빙 | 한인업소닷컴 | 밴쿠버 4989
밴쿠버 라이프
ID
PW
 
밴쿠버 라이프 종이신문 보기
Vancouver Life Weekly published on Mar 24, 2017
 
   

가장 최근 코멘트

  1. 이전
  2. 다음

작성일:16-10-18 11:00 수정일:16-10-18 11:00
본 게시물을 인쇄하기
밴쿠버, 필수생활비 빼고 소득 70%가 주거비



최근에 발표된 새로운 자료에 따르면 비씨 주민들은 식료품이나 세금, 그리고 자녀양육과 같은 필수적인 비용을 지불하고 남는 소득 중에서 거의 절반을 주거비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비씨 주민들 중에서 4분의 1은 가용소득의 3분의 2 이상을 주거비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져 생활비에서 주거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지나치게 높은 것으로 제안됐는데 특히 밴쿠버와 같이 집값이 비싼 지역에서 이러한 현상은 더욱 두드러진 것으로 밝혀졌다. 

토론토에 본사를 둔 연구 및 자료파악 전문기업인 캐나다 경제분석센터(Canadian Centre for Economic Analysis)의 폴 스메타닌(Paul Smetanin) 씨는 “이는 매우 심각한 상태라 할 수 있다. 가장 필요한 생활비를 제외하고 남는 돈의 70퍼센트를 단지 주거비로 사용해야 하는 현실을 상상할 수 있겠는가? (That’s extreme. Can you imagine, with the amount of money left after (necessities), you now have to spend 70 cents on the dollar just to put a roof over your head and make it functional?) ”라고 반문했다. 

캐나다 경제분석센터가 최근에 발표한 주거비 지출여력 비율(SCAR: Shelter Consumption Affordability Ratio)는 집값이나 모기지 이자율과 같은 요인들 이외에 더 많은 항목들을 토대로 하여 주거비의 비중이 얼마나 되는지를 파악하려고 했다는 데에서 의의가 있다. 

SCAR는 또한 유틸리티비용이나 관리비와 같이 집을 유지하기 위해 지출해야 하는 비용과 출퇴근 교통비와 같은 항목도 면밀히 검토했다. 

스메타닌씨는 “주거비는 모기지 비용보다 훨씬 더 많은 돈이 소요된다. 다시 말해서 집값뿐 아니라 집을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돈이 다 주거비에 포함된다고 할 수 있다”고 밝혔다. 

SCAR는 가구의 소득에서 의료보험비나 자녀양육비, 세금, 식료품과 의류비와 같은 필수적인 생활비를 제외한 뒤에 남는 돈 중에서 주거비로 지출되는 금액이 어느 비율을 차지하는지를 파악했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노바 스코샤(46퍼센트)와 P. E. I.(44퍼센트) 주민들이 필수생활비를 제외한 금액 중에서 가장 많은 액수를 주거비로 사용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비씨주는 뉴 브런즈윅과 더불어 해당 수치가 43퍼센트를 기록한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이 수치는 단지 각 주의 평균치만을 산출한 것이기 때문에 지역별로 큰 차이를 보이는데 한 예로 비씨주의 도시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시골지역 주민들에 비해 훨씬 더 많은 돈을 주거비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메타닌씨는 “43퍼센트의 수치는 비씨주 평균이기 때문에 비씨 주민들이 주거비로 인해 겪고 있는 고통을 정확히 반영한다고 할 수는 없다”고 언급했다. 

그가 파악한 분석에 따르면 비씨주민들 중에서 약 4분의 1은 필수생활비를 제외한 소득 중에서 거의 70퍼센트를 주거비로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들은 대부분 45세 이하의 도심지역 거주자들인 것으로 밝혀졌다. 

스메타닌씨는 비씨주의 높은 주거비 문제는 특히 2007년 이후로 크게 심각해졌다고 말하며 주거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각 주별로 다른 접근방식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만병통치약은 없다. 주거비는 매우 복잡한 문제이며 정부의 정확한 정보와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하며 “다음 주에 열리는 특별회의를 통해 좋은 정책과 시장개입으로 주거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지 여부를 논의할 것이다(There is no silver bullet. It is a complex problem and you need well-informed governments and policies. And there is a big gap in government ability to actually understand the problem,)”라고 덧붙였다. 

스메타닌씨는 밴쿠버 시청의 주관으로 10월 26일과 27일 양일동안 밴쿠버에서 열리는 부동산 특별대책 회의인 Re: Address의 연사로 예정되어 있기도 하다. 

해당 회의는 초청장을 받은 사람들만이 참석할 수 있지만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한 일부 이벤트들도 열릴 예정이다. 

lculbert@postmedia.com



본 게시물을 인쇄하기
 

Total 1,832
훼리요금 물가보다 최대 10배나 올랐다
  최근에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비씨훼리의 요금이 물가상승률에 비해 무려 최대 10배 가까이 오른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비씨주의 자유당 정부가 훼리를 통해 5억 달러 이상의 수입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던 걸프 아일랜드 훼리 자문위…
지난해 TV 서비스 해지고객 사상최고 기록
오타와에 본사를 둔 한 연구기업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에 캐나다에서 TV 서비스를 해지한 고객의 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드러나 전통적인 방식의 케이블 TV산업이 큰 위기를 겪고 있는 것으로 제안됐다.  분 도그 프로페셔널 서비스(Bo…
생굴로 감염된 노로 바이러스 환자 304명 달해
노로바이러스로 인해 연방정부가 비씨주 남부에 위치한 7곳의 굴 양식장을 폐쇄시킨 가운데 몇 곳의 상업용 양식장은 자발적으로 폐쇄를 결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목스에 위치한 비씨주 조개류경작업협회의 달렌 윈터번 전무이사는 현재까지 비씨주와 알…
비씨주 32% “식당에서 서비스 나쁘면 팁 안 준다”
인사이트 웨스트사가 시행한 최신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비씨주민들 중에서 만일 식당에서 받은 서비스가 좋지 않다고 느낄 경우 팁을 거부하겠다고 답변한 사람의 비율은 3분의 1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팁을 필수적인 비용으로 생각하고 있…
4월 3일부터 폭탄세일 “라이크잇 바이잇 밴쿠버”
만일 새차나 유명 가구, 그리고 휴가용품들을 구입할 계획이 있다면 저렴하게 물품을 구입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인 “라이크 잇 바이 잇 밴쿠버(Like it buy it Vancouver)” 행사를 놓치지 말기 바란다.  밴쿠버선과 프로빈스지가 주관하는 라이크잇바이…
밴쿠버, 2050년에 지금의 LA보다 더 더워진다
밴쿠버가 앞으로 미국의 샌 디에고처럼 무더운 지역으로 바뀔 수 있다는 연구자료가 발표됐다.  기후변화와 관련하여 최근에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앞으로 수십년 뒤에는 메트로 밴쿠버 지역의 기온이 현재의 LA나 샌 디에고와 같은 미국 캘리포니아 남부…
밴쿠버, 8년 만에 3월에도 눈 내려
이미 3월에 접어든지도 한참 지났지만 메트로 밴쿠버 지역의 날씨는 여전히 겨울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특히 밴쿠버에서는 한겨울에도 보기 힘든 눈이 3월에 내리는 진귀한 현상이 발생하고 있는데 구체적으로 이번주 일요일인 3월 5일에 하…
캐나다에서 당하기 쉬운 10가지 사기범행들
경찰과 RCMP에 의하면 2016년 한 해 동안에 다양한 수법의 사기로 인해 많은 시민들이 막대한 액수의 금전적, 정신적 피해를 입었다고 발표했다. 경찰은 사기로 인해 전국적으로 9,100만 달러 이상의 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는데 최근에 밴쿠버 경찰서와 비즈…
올해 밴쿠버 불꽃놀이 축제에 음악도 포함된다
  밴쿠버의 여름 밤을 아름답고 화려하게 밝혀주는 불꽃놀이 축제가 올해는 캐나다 건국 150주년을 기념하여 더욱 다채롭게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혼다 불꽃놀이 축제(Honda Celebration of Light) 조직위원회는 올 여름에 캐나다와 영국, 그리고 일…
밴쿠버에서도 올해부터 '우버 택시' 서비스 시작
스마트폰 앱으로 승객과 택시를 연결시켜주는 ride-hailing 서비스 업체들인 우버(Uber)나 리프트(Lyft)가 전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비씨주에서도 올해 연말부터는 이러한 형태의 서비스가 시작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비씨주 자유당은…
55세 이상 캐나다인 미국서 최대 8개월 체류가능 전망
모두가 잘 알고 있듯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민이나 난민 유입에 대해 매우 부정적인 입장을 갖고 있다. 트럼프는 특히 멕시코나 무슬림 국가들에 대해서는 더욱 그러한 성향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캐나다인에 대해서는 과거와 마찬가지로 우…
캐나다 성매매... 사는 건 불법, 파는 건 합법?
캐나다에서는 성매매와 관련된 일부 행위들을 범죄로 규정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UBC 연구원들은 사람들이 어떤 방식으로 성을 사고 파는지와 관련된 보다 세부적인 사실을 파악하기 위한 전국적인 연구를 시행할 예정이다.  연구팀은 성을 판매…
제 17회 밴쿠버 댄스 페스티벌 25일까지 열려
무용에 관심이 있는 애호가들을 위한 세계적인 행사 중 하나인 밴쿠버 댄스 페스티벌이 3월 1일에서부터 25일까지 밴쿠버에서 진행된다.  올해로 17회를 맞이하는 2017 밴쿠버 댄스 페스티벌에서는 전세계의 유명한 일급 무용팀들이 출연해서 고전 무용에서…
지난해 캐나다 찾은 외국 방문객 사상최고 기록
최근에 캐나다의 항공사들이 새로운 노선을 도입하는 등의 적극적인 시장확장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실제로 더 많은 캐나다인들이 해외로 여행을 떠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유독 미국을 찾는 캐나다인의 수는 줄어든 것으로 드러나 다른 나라…
캐나다, 휴대전화 데이터 속도 북미 최고
캐나다의 휴대전화와 모바일 데이터 서비스는 전세계에서도 매우 값이 비싼 편에 속한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 가지 좋은 소식이 있다면 적어도 속도에 있어서 만큼은 매우 우수한 편에 속한다는 점을 들 수 있을 것이다.  무선 통신 분석기업인 오…
밴쿠버 2월 적설량 사상 5번째로 많았다
메트로 밴쿠버 주민들에게 있어서 올해 겨울은 눈이 많이 내린 한 해로 기억될 것이 확실하다. 이미 12월과 1월, 그리고 2월에 여러 차례의 눈폭탄을 맞은 밴쿠버 지역에는 이번주 월요일과 화요일에도 양은 많지 않지만 또 다시 눈이 내려 일부 지역의 경우 눈이 …
비씨주 최저임금, 9월부터 11.35달러로 인상
비씨주의 시간당 최저임금이 올해 9월 중순부터 50센트가 오른다.  고용 관광 및 숙련기술교육부는 이로 인해 비씨주의 근로자들은 시간당 최소한 11.35달러의 급여를 받게 된다고 말하며 주류 서빙직 근로자들의 경우에도 역시 50센트가 인상됨으로써 9월 …
밴쿠버 찾은 관광객, 사상 최초 1천만 명 돌파
2016년 한 해 동안에 밴쿠버에서 하루 이상을 숙박한 관광객의 수가 사상 최초로 1천 만 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날 정도로 밴쿠버가 외래인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로써 밴쿠버를 찾은 관광객의 수는 3년 연속으로 사상 최고수치…
연방정부, 흡연 가능 연령 21세로 높일 방침
캐나다 연방정부가 흡연 규정을 대폭 강화하는 새로운 규정을 제안함에 따라 앞으로 담배를 피우기가 더욱 힘들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연방정부의 방안에 따르면 담배를 구입할 수 있는 연령의 기준을 21세로 상향하고 또한 대학교 캠퍼스와 콘도 및 아파…
“연말에 돈 안 쓴다” 12월 매출 5년 연속 감소
최근에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캐나다 소비자들이 연말 쇼핑 시즌에 지갑을 잘 열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이 발표한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에 소매판매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로써 연중 최대 쇼핑대목이라 할 …
1 2 3 4 5 6 7 8 9 10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제휴안내 | 고객지원 | 이용안내 | 기사제보 | FTP SERVER | Media Kit | 종이신문 | 사이트맵 | 연락처


밴쿠버 라이프 (VANCOUVER LIFE WEEKLY) division of WWW.KOREANA.COM
주소: 15749 114TH AVENUE, SURREY, BC, V4N 5R2, CANADA 발행인: 김인서(Jason Kim), 편집인: 박준식(Augustine Park)
전화: (604)588-3880, 광고: (778)868-0003, 문의:
info@vanlife.ca
본 사이트에 게재된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본 사이트에 게재된 내용을 사용, 전재, 출판, 복사 등을 할 수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WWW.VANLIFE.C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