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
 | 캐나다 익스프레스 | 밴쿠버 라이프 | 부동산 캐나다 | 밴드라이빙 | 한인업소닷컴 | 밴쿠버 4989
밴쿠버 라이프
ID
PW
 
밴쿠버 라이프 종이신문 보기
Vancouver Life Weekly published on Jan 19, 2018
 
   

가장 최근 코멘트

  1. 이전
  2. 다음

작성일:17-10-25 11:33 수정일:17-10-25 11:50
본 게시물을 인쇄하기
캐나다 청년들, “밀레니엄 세대라는 말 듣기 싫어”



기성세대와 다른 사고방식이나 의식을 가진 새로운 세대가 출현할 경우 보통 X세대나 Y세대처럼 해당 세대에 특별한 명칭을 붙이려는 경향이 있는데 캐나다나 미국과 같은 북미지역에서는 청년층을 가리켜서 일반적으로 “밀레니엄 세대(millennials)”라는 이름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올해 봄에 시행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막상 밀레니엄 세대에 해당되는 청소년이나 청년층들은 이러한 명칭을 사용하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그 이유는 해당 용어에 대해서 공격적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제안됐다. 

그러나 이처럼 청년들이 밀레니엄 세대라는 명칭에 대해 부정적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된 지 불과 한 달도 되지 않은 상태에서 연방정부는 웹페이지에 “청년층을 이해하고 끌어들이기(Understanding & Attracting Millennials)”라는 내용의 도표를 올려놓아 이들의 반감에 대해 크게 개의치 않는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나타나 관심을 끌고 있다. 

해당 도표에 따르면 이른바 밀레니엄 세대에 속한 청소년과 청년층들은 “첨단기술에 대한 적응도가 빠르고”, “사회적으로 책임감을 갖추고 있으며”, “여러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를 원하며”, 또한 “자신들의 목소리가 경청되기를 바란다”고 묘사되어 있다. 

정부의 이러한 발표가 이뤄지기 약 한 달 전인 올해 3월에 코포레이트 리서치 어소시에이트사가 5만 4천 달러를 들여 시행한 여론조사 결과에 의하면 16세에서 30세에 속하는 청소년과 청년층들은 자신들을 가리켜 “밀레니엄세대”라고 부르는 것에 강한 반감을 갖고 있는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이들은 밀레니엄세대라고 불리는 것에 대해 문제가 있으며 따라서 이런 명칭은 지양돼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대신에 “청년(youth)”이나 “젊은 캐나다인(young Canadians”)와 같은 명칭이 보다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청년은 “밀레니엄이라는 단어에는 오명이 깃들여 있다”고 지적하며 “일부 사람들은 이러한 명칭에 대해 불쾌하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고 언급했다. 

밀레니엄 세대가 구체적으로 어떤 연령대를 의미하는지에 대해 사전적으로 확실히 규정된 내용은 존재하지 않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반적으로는 새로운 천년, 즉 서기 2천년이 되는 시점에 성장하고 태어난 젊은 세대를 가리키는 용어로 흔하게 사용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미국의 인구조사국에 따르면 밀레니엄 세대는 1982년에서 2000년 사이에 출생한 세대를 가리키는 것으로 정의되어 있으며 퓨 리서치 센터에 따르면 1980년 이후에 출생한 사람들을 밀레니엄세대로 간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언론 기관이나 관계자들은 밀레니엄 세대에 대해 나름대로의 정의를 시도했으며 또한 왜 밀레니엄이라는 용어가 사용되고 이 용어를 쓰는 것이 적절한지 아닌지 여부에 대한 분석도 시행해왔다. 

여론조사팀에 의하면 한 캐나다 응답자는 밀레니엄 세대라는 명칭이 획일적인 의미를 갖고 있다고 지적하며 특히 좋은 의미라기 보다는 “일이나 공부를 하지 않고 빈둥대는 아이들이나, 별 볼일 없는 직장을 갖고 있는 사람들, 혹은 부모의 등골을 빼어먹는 청년들”과 같은 부정적인 뜻을 보유하고 있다고 항변하기까지 한 것으로 조사됐다.  

원주민 청소년들을 포함하여 총 100명 이상의 캐나다 젊은 세대들을 대상으로 시행된 해당 여론조사에 따르면 이들 신세대 젊은이들은 정부가 청소년이나 청년들과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을 이해할 수 있도록 관계자들을 지원할 의향이 있다고 답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정한 세대에 별도의 명칭을 붙이는 관행은 “베이비부머 세대”에서부터 일반화된 것으로 간주되고 있다. 

2차 세계 대전 이후 전쟁을 끝내고 집으로 돌아온 병사들 사이에서 많은 아이들이 출생함으로써 갑자기 신생아들이 늘어나는 현상이 생기자 정부를 비롯한 여러 기관들은 2차 대전 종전직후인 1945년 이후에서 1960년 사이에 출생한 인구들에 대해 베이비부머 세대라는 명칭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mdsmith@postmedia.com






본 게시물을 인쇄하기
 

Total 1,989
아마존 본사 후보에서 밴쿠버 탈락, 토론토는 포함
큰 관심을 끌었던 아마존 제 2 본사 유치 경쟁에서 밴쿠버가 탈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최대의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의 제 2 본사 유치 소식은 북미 지역에 매우 큰 뉴스와 관심을 집중시켰는데 이는 유치에 성공할 경우 해당 도시에서는 고용을 …
레스토랑 인력난 심각, 요리사 뽑기 위해 각종 묘수
메트로 밴쿠버의 유명 햄버거 체인점 중 하나인 '로머스 버거바(Romer’s Burger Bar)'의 관계자는 요리사와 주방장의 부족 현상으로 인해 매우 어려움이 많다고 밝혔다.  로머스의 파트너인 켈리 고든씨는 인력난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신세대 근로자들을 …
우버 이츠, 밴쿠버 음식 배달 서비스 선언
유사 택시서비스 업계의 최강자인 우버(Uber)가 밴쿠버에서 음식물 배달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우버 이트(Uber Eats)라는 이름으로 시행되는 새로운 음식물 배달 서비스는 이미 밴쿠버에서 큰 인기를 끌고 활성화되어 있는 도어 대쉬(Door Dash)나 …
밴쿠버에 현금 안 받는 레스토랑 등장
밴쿠버에서 비싼 수수료를 아끼기 위해 현금만을 받는 레스토랑은 종종 만날 수 있지만 이와는 정반대로 현금은 받지 않고 오직 신용카드나 데빗카드만을 받는 식당이 등장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일본식 라면 전문체인점인 마루타마 라멘(Marutama Ramen)…
메트로 밴쿠버 강타한 강풍으로 피해 속출
이번 주말에 메트로 밴쿠버와 밴쿠버 아일랜드 지역에 강풍이 발생하여 상당히 큰 규모의 피해가 일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비씨주 남부 해안 지역에 강풍주의보를 발동했지만 해당 주의보는 일단 일요일 오후에 해제된 상태이다.  강풍으…
비씨훼리, 이번 주부터 강도 높은 금연정책 시행
이번 주 월요일부터 비씨훼리에서 철저한 금연정책이 시행됨에 따라 비씨훼리의 시설에서는 절대로 담배를 피울 수 없게 됐다.  비씨훼리가 새롭게 도입한 금연 정책에 따라 담배는 물론이고 전자담배나 대마초는 비씨훼리의 모든 선박과 터미널에서 절대로…
밴쿠버, 무료 와이파이 대폭 확대한다
밴쿠버 시청이 와이파이 인프라를 크게 확장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시민들의 편의성이 더욱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스마트폰 데이터 비용을 조금이라도 아끼기 원하는 주민들이라면 밴쿠버 시청이 무료 공공 와이파이를 600곳으로 크게 늘리겠다고 밝힌 …
시어스 백화점 마지막 매장도 문닫아
오랜 역사를 지닌 백화점 체인점인 시어스가 마침내 완전히 문을 닫고 말았다.  남아 있는 몇 개 안 되는 시어스 백화점이 마지막으로 영업을 한 이번주 일요일 오후에 버나비의 메트로타운에 위치한 시어스 매장에는 폐점특별 할인 이벤트를 활용해 저렴한…
1월 31일에 밴쿠버에서 개기월식 볼 수 있다
지난해 여름에는 북미 지역에서 수백 년 만에 처음으로 관측할 수 있는 개기일식으로 인해 많은 캐나다인들이 열광한 바 있다.  심지어 캐나다인들 중에는 일부는 지리적으로 개기일식을 100퍼센트 확인할 수 있는 미국의 포틀랜드까지 이동해서 평생 한 번…
독감 시즌 본격 시작, 지난해보다는 덜 심각
올해의 독감이 지난해처럼 증상이 심각하거나 강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지만 전문가들은 이제 몇 주 동안 가장 독감이 기승을 부리는 시기가 다가오기 때문에 이에 철저히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밴쿠버 해안보건청의 의료담당관인 마크 리시신 박사는 메…
밴쿠버 시민 1,700여명 차가운 바다 속으로 ‘퐁당’
해마다 1월 1일 새해 첫날이 되면 밴쿠버 다운타운의 잉글리시 베이에는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알몸으로 바다에 몸을 던지는 이른바 북극곰 수영이벤트가 열린다.  올해로 98회를 맞이하는 올해 1월 1일 역시도 무려 1,761명의 용감한 시민들이 차가운 겨…
비씨주, 1월 15일부터 ‘낙태약’ 무료 제공
비씨 주정부가 1월 15일부터 낙태약을 무료로 제공하겠다고 발표했는데 이로써 비씨주는 캐나다 전체 주들 중에서 낙태약품을 무료로 제공하게 된 여섯 번째 주가 됐다.  RU486이라고 알려진 Mifegymiso는 임신 9주 이내에 사용할 경우 태아를 낙태시키는 …
2018년 첫둥이 써리에서 출생
2018년에 비씨주에서 최초로 탄생한 아기는 프레이저 밸리에 위치한 써리 메모리얼 병원에서 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3.8킬로그램의 건강한 체격으로 출생한 이 여자 아기는 아직 이름이 지어지지 않았지만 2018년 1월 1일이 시작된지 불과 9초가 지난 상…
가장 인기 있는 아기 이름, 벤자민과 올리비아
2017년을 기준으로 비씨주에서 가장 인기 있는 아기의 이름은 벤자민(Benjamin)과 올리비아(Olivia)인 것으로 나타났다.  Vital Statistics Agency B.C에 의해 2017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 사이에 취득된 자료에 따르면 남자 아기들의 경우 벤자민이 근소…
비씨주, 의료보험료 1월부터 50% 인하
올해 1월 1일부터 비씨주의 의료보험료가 50퍼센트가 줄어들게 된다.  캐롤 제임스 비씨주 재정부장관이 확인해준 내용에 의하면 비씨주민들이 부담하게 되는 MSP 의료보험료가 2018년 1월 1일부터 절반이 줄어드는 것으로 되어 있는데 이는 이미 신민당 정…
캐나다, 블랙 프라이데이보다 박싱데이에 더 쇼핑
브루스 루씨에게 있어서 이번 박싱데이 쇼핑에서 가장 힘들었던 일은 바로 65인치 TV를 택시에 넣고 오는 일이었다.  루씨와 그의 친구인 제레미 그랜트씨는 철저한 준비와 계획을 통해 밴쿠버 다운타운에 위치한 베스트바이 매장을 찾았다.  루씨…
밴쿠버 주민, 비싼 집값 때문에 스트레스 가중
메트로 밴쿠버의 높은 집값 문제가 도무지 해결기미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부동산으로 인해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주민들의 수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역 밴쿠버 가족서비스국에서 카운셀러로 근무하고 있는 미셸 크로울리씨는 서비스…
전국 강타한 동장군 추위에 캐나다 스키장들 타격
캐나다 전국이 강추위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이로 인해 올 겨울철에 스키장을 찾은 사람들의 수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올해의 스키장 운영에 낙관적인 입장을 갖고 있던 관계자들의 전망을 크게 벗어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캐나다 25%, “2018년 목표는 빚 갚는 것”
연초를 앞두고 최근에 시행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캐나다인들은 재정목표를 세우는 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과제로 빚을 갚는 것을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특히 캐나다 가구의 부채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발표됐다는 점에서 …
캐나다 휴대전화 데이터 요금 선진국 중 가장 비싸
최근에 정부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캐나다의 휴대전화 데이터 이용요금이 G7를 포함한 선진국들 중에서 가장 높은 수준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나 캐나다 소비자들이 이동통신 데이터를 위해 여전히 많은 돈을 지불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방정부…
1 2 3 4 5 6 7 8 9 10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제휴안내 | 고객지원 | 이용안내 | 기사제보 | FTP SERVER | Media Kit | 종이신문 | 사이트맵 | 연락처


밴쿠버 라이프 (VANCOUVER LIFE WEEKLY) division of WWW.KOREANA.COM
주소: 15749 114TH AVENUE, SURREY, BC, V4N 5R2, CANADA 발행인: 김인서(Jason Kim), 편집인: 박준식(Augustine Park)
전화: (604)588-3880, 광고: (778)868-0003, 문의:
info@vanlife.ca
본 사이트에 게재된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본 사이트에 게재된 내용을 사용, 전재, 출판, 복사 등을 할 수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WWW.VANLIFE.CA All Rights Reserved.